플레이어즈 - 취룡




취룡 작가의 퓨전 판타지 소설 "플레이어즈" 리뷰입니다. 게임시스템+차원이동+생존물 소설입니다.


소설 "플레이어즈"는 뭐랄까 시리즈물? 이라고 봐도 될 것 같네요. 작가의 이전 작품인 "월드메이커"를 읽지 않으신 분들은 아마도 이해하기가 어렵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 안 봐도 재밌게 읽을 수 있겠지만, 제대로 읽으려면 전작을 먼저 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해서 소설 "플레이어즈"는 전작인 "월드메이커"를 읽으신 분들에게만 추천합니다. 스토리와 세계관 등등 연관되는 부분이 많아서 보다 재밌게 즐길 수 있을 겁니다.


대략적인 줄거리를 설명하자면, 대소환의 날에 이계로 소환되고 플레이어즈가 되어 생존을 위해 싸우는 이야기입니다. 게임시스템으로 지배되는 세상이고 엔딩을 보면 집으로 간다는 설정으로 이계로 소환되어 싸우는 주인공의 이야기를 매우 흥미롭게 풀어내고 있습니다.


게임 설정의 비중이 꽤 큰 소설입니다. 설정도 그렇고 내용도 실제 게임 이야기도 많습니다. 게임을 좋아하던 분들은 더욱 재밌겠지만, 그렇지 않으면 공감되는 부분도 없고 재미가 좀 떨어질 겁니다. 호불호가 클 것 같네요.


취룡 작가의 "월드메이커"를 재밌게 읽으셨다면, "플레이어즈"도 꼭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추천합니다.


댓글 0